Loading...

폭죽의 큰 소리와 배를 만든 조용한 시간

우란분절(일본 추석) 기간에 돌아가신 조상들께서 집에 돌아오신다.

그 기간 마지막 날에는 일본 각지에서 조상이 다시 천국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불을 태운다.

등롱을 강에 흘리는 지역도 많다.

등롱 빛이 조상들을 이끌며 동시에 돌아가신 사람들에 대한 마음도 이끈다.

나가사키의 등롱 흘리기는 돌아가신 사람들의 영혼을 추선하기 위해 손으로 만든 배를 끌면서 동내 중을 걷는다.

전형적인 등롱 흘리기는 조용한 느낌이 있지만 이 동내의 등롱 흘리기는 다르다.

폭죽 소리도 난다.

큰 소리 내도 조상이랑 돌아가신 사람에 대한 마음은 있는다.

폭죽의 시끄러운 소리가 나는 축제 하기 전에는 약 한달 동안 가족이나 친족이나 모여서 손으로 배를 만든 시간이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