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용맹스러운 “에도 내기”들의 모습.

도쿄에서 “시타마치”라고 불리는 도시마을, 아사크사에서 “에도(도쿄의 옛 이름) 내기”들이 “핫피”라는 축제 독특한 짧은 겉옷을 입고, 힘찬 소리를 내면서 미코시를 진다.

일본 축제에 전형적인 풍경이다.

산사축제는 산자마츠리(三社祭り/삼사축제)는 용맹스러운 남자들이 약동하는 거친 축제다.

“에도 내기”들이 모이면 싸움도 생길 수 있다.

축제 소리만 아니라 노호도 난비한다.

이런 얼기 넘친 공간.

시대는 변해도, 풍경도 바꿔도 이 미코시를 지는“에도 내기”들의 뜨거운 마음, 축제에 대한 정열, 미의식은 바꾸지는 않을까 싶다.

옛날에도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미코시 지고, 용맹스러운 “에도 내기”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